고성 다시 찾은 이낙연 전 대표…이재민 '구상권 청구' 성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 전 대표 첫 민생행보…울진·삼척도 방문

22일 오후 강원 고성군 원암리 마을회관을 찾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산불 이재민들을 만나고 있다. 유선희 기자
총리시절 재난현장을 몇 치례 방문했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22일 다시 산불과 태풍 피해지역인 강원도 고성과 삼척을 찾았다.

4·7 재보궐선거 패배 이후 나선 첫 민생행보로, 이 전 대표는 각 지역마다 복구작업에 차이를 보이는 재난현장을 챙겼다. 울진과 삼척을 거쳐 고성을 방문한 이 전 대표는 "고성지역에서는 구상권 문제가 말끔하지 않아 해당 부처와 상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원암리 마을회관에서 산불 이재민들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고성산불피해비대위 노장현 위원장은 "지난 2019년 4월 4일 발생한 대형산불 이후 정부가 제공한 재난지원금이 큰 도움이 됐는데, 2년이 흐른 현재 행정안전부에서 구상권을 청구하겠다고 하면서 한국전력공사와의 협상 이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한전과 이재민, 지자체가 도출한 합의안을 이행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정부가 소송을 통해 해결하려는 건 너무 무책임하다"며 "소송보다 협상을 통해 슬기롭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건의했다.


이낙연 전 대표가 설명하고 있는 모습으로, 이 자리에는 함명준 고성군수(오른쪽에서 세 번째)도 참석했다. 유선희 기자
이 자리에서 이 전 대표는 "기왕 협의체를 구성했으면 이를 따르거나, 만약 협의가 미진하다면 보완하는게 맞다고 본다"며 "소송까지 가는 건 지나친 것으로 보이는 만큼 해당 부처와 상의를 해보겠다"고 답변했다.

특히 이 전 대표는 여전히 삶의 터전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임시조립 주택에서 머무는 이재민들이 있다는 점에 우려를 나타냈다. 또 산림복구는 미래를 위한 방향으로 작업을 진행할 것을 주문했다.

또 이날 울진과 삼척 태풍 피해 현장까지 둘러본 이 전 대표는 "삼척은 현재 항구복구가 다소 미진하지만, 장마철 전까지는 복구가 끝날 것으로 보인다"며 "아무래도 마을 규모가 작은 데다 논쟁거리가 없으면 복구작업도 빨리 끝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민들의 피해 복구와 관련해 행정안전부는 "고성 산불의 경우 소송전으로 가지 않고 민사조정법을 통해 원만히 합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