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한미 백신 스와프 진지하게 협의 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백신 접종률 꼴찌 수준' 이야기에 "상황 심각하게 보고 있다"

정의용 외교부장관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 중이다. 윤창원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0일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한미 백신 스와프'를 "지금 미국 측과 상당히 진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긴급 현안질의에서 "지난주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 특사가 (한국에) 왔을 때도 이 문제에 관해 집중적으로 협의를 했다"며 "한미 간 백신 협력은 다양한 관계에서 중층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이 "백신 접종률이 세계 제일 꼴찌 수준이다. 정말 참담하고 부끄러운 이야기"라고 말하자 정 장관은 "저희도 상당히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 상황을 시정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를 듣던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듣기에 따라 정부의 백신 수급 대응이 미숙하고 실패했다고 곡해될 수 있는 말씀"이라고 지적했다.

정 장관은 "제가 정부를 대표해서 백신 문제에 입장을 말할 위치는 아니다"라며 "외교적으로 백신 도입을 국민을 안심시킬 수 있을 정도로 했는가에 대한 제 반성의 말씀"이라고 대답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