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포장·배달업 상표출원 늘고 방문·외식업 정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박종민 기자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포장·배달 등 음식 서비스업이 늘어남에 따라 관련 상표출원도 증가세를 보인다.

반면 방문·외식업 관련 출원은 정체를 보였다.

18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해 '가정배달음식점업·포장판매식당업·테이크아웃식품서비스업' 등 포장·배달 관련 음식서비스업을 지정한 상표 출원이 지난 2019년보다 31.1%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직장인 재택근무 활성화와 학생들의 비대면 원격수업 증가, 사적 모임 자제 등의 영향으로 가정배달음식점업은 66%, 테이크아웃식품서비스업은 58.9% 늘었다.


주요 지정서비스업별 출원 현황. 특허청 제공
국내외 여행이 사실상 어려워진 상황에서 소비자의 여행 대리만족 수요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항공기기내식제공업은 121.1%, 호텔음식준비조달업은 64.9%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키즈카페업은 28.7% 감소했고 레스토랑과 요리예약업은 18.2% 감소세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는 업종의 현실을 반영한 상표출원으로 풀이된다.

출원인 유형별로는 개인출 원이 1만6093건으로 71.9%, 법인출원이 6290건으로 28.1%를 점유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66.6%로 전체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특허청 화학식품상표심사과 김광섭 심사관은 "코로나19로 영업에 피해를 본 음식업계 종사자들이 변화된 환경에 적극적인 대응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상표출원 시 소비자 기호나 수요에 맞는 맞춤형 전략과 타인의 상표와 차별화한 브랜드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