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교육 받다 7명 확진" 부산, 신규확진자 46명 발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상구 한 회사서 교육받은 21명 중 7명 확진
협소한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 제대로 안이뤄져
유흥주점발 8명 추가 확진, 누적 357명으로 늘어
학생 5명 추가 확진, 학교현장 확진 확대추세 우려

부산의 한 회사에서 안전교육을 받다가 직원 7명이 집단 확진되는 등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6명이 나왔다. 박종민 기자
부산의 한 회사에서 안전교육을 받다가 직원 7명이 집단 확진됐다.

게다가, 교육현장과 유흥주점, 복지센터발 추가 확진자가 잇따르는 등 부산에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부산시는 10일 오전 기준 확진자 46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4337명으로 늘었다.

부산 사상구에 있는 한 회사에서 안전교육을 받은 직원 7명이 신규 확진됐다.

이 업체는 모두 41명이 근무하는데, 지난 6일 회사 내 안전교육에 직원 21명이 참석했다.

직원 21명 중 7명이 확진, 10명은 음성, 나머지 4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보건당국은 안전교육에 참가한 사람 중 대구지역 확진자와 접촉이 있었던을 토대로 정확한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교육이 이뤄진 공간은 넓지 않고, 일부 마스크 착용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흥시설과 관련해 이용자 5명과 접촉자 3명 등 8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현재까지 부산에서는 유흥업소 종사자 66명, 이용자 82명, 접촉자 209명이 확진됐다.

지난 24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지금까지 357명이 확진됐다.

집단감염이 벌어진 연제구 한 복지센터와 관련해서도 자가격리 중이던 4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 복지센터에서는 직원 9명 이용자 26명, 가족 등 접촉자 25명 등 60명이 확진됐다.

학교 현장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라 집단감염으로 퍼지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보건당국은 초등학생 1명, 중학생과 고등학생이 각각 2명 등 5명이 확진돼 해당 학교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확진자 592명이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위·중증환자는 5명이다.

또, 기저질환이 있던 80대 확진자가 전날 오후 숨져 부산의 누적 사망자도 120명으로 늘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