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궐 선거' 고소·고발 99명 접수…검찰 수사 착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서울시장 보궐선거일인 지난 7일 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4·7 재보궐 선거와 관련해 검찰에 접수된 고소·고발 인원이 99명으로 집계됐다.

대검찰청은 8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큰 상황에서 과열 양상을 보인 재보궐선거 과정에서 정당간 고소, 고발이 다수 접수됐다"며 "흑색선전사범이 59.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자 처가의 내곡동 땅 문제와 관련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자에 대해서도 엘시티 특혜분양 의혹으로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배우자 명의의 일본 도쿄 아파트 매각과 관련한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보수시민단체가 검찰에 고발했다.

앞서 대검은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사건들에 대해서는 강제수사를 자제하라는 지시를 일선 검찰청에 내린바 있다.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대검 차장). 연합뉴스
조남관 검찰총장 대행은 이날 부장회의를 열어 "선거가 마무리 된 만큼 각급 청에서는 선거 사건을 포함해 주요 사건들을 공정하고 신속하게 오직 법리와 증거에 따라 처리하고 경찰과도 긴밀히 협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최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 수사 과정에서 피의사실 공표 문제가 불거진 것과 관련해서도 당부했다. 조 대행은 "수사 과정에서 불필요한 오해를 받지 않도록 각종 절차를 철저히 준수하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유념하면서 공직자로서의 처신과 언행에 각별히 주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