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니 국방장관 "KF-X 등 협력은 굳건한 신뢰관계 상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분담금 6천억여 원 연체…F-15EX와 라팔 구매 의사도 밝혀
KF-X 사업 '발 빼나' 의심 사기도…최종 결정은 차후 예상돼

국방부 제공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8일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 등 방산 분야의 협력이 양국의 굳건한 신뢰관계를 상징한다고 평가했다.

국방부는 서욱 장관과 프라보워 수비안토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이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회담을 하고 "KF-X·IF-X 공동개발사업 등 방산 분야 협력이 양국의 굳건한 신뢰 관계를 상징하는 만큼 앞으로도 상호 호혜적인 방산 협력이 활발하게 이뤄지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장관은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바탕으로 국방과 방산 분야에서 협력이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음을 평가하고, 실질적인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형 전투기는 양국의 공동개발 형태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한국에서는 KF-X, 인도네시아에서는 IF-X라고 부른다. 인도네시아는 KF-X 총사업비의 약 20%에 해당하는 1조 7338억원을 개발 단계별로 분담하는 식으로 참여했다.


하지만 경제난 등을 이유로 2월까지 내야 하는 8316억 원 가운데 6044억원을 연체했고, 지난해 3월에는 KF-X의 개발사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파견돼 있던 기술진 114명을 본국으로 철수시킨 뒤 재파견하지 않았다.

올해 2월에는 보잉의 F-15EX와 라팔 전투기를 구입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탓에, 우리 군 안팎에서는 인도네시아가 KF-X 공동개발 사업에서 발을 빼려는 것 아니냐는 의심도 나오고 있다.

한편 프라보워 장관은 이날 오후 청와대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을 만날 예정이며, 9일로 예정돼 있는 KF-X 출고식에도 참석한다.

그가 이번 방한에서 분담금 문제에 대한 자국의 입장을 한국에 설명하고, 한국 정부의 요구를 들은 뒤 인도네시아 측이 최종적인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