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재보궐 참패에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가장 큰 참패의 원인으로 꼽힌 '부동산 정책 실패' 언급 안해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4.7 재보궐 선거에서 여당이 참패한 데 대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같이 입장을 밝히며 "코로나 극복과 경제 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적폐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이 전했다.

전날 재보궐 선거 결과 큰 격차로 서울과 부산에서 여당이 참패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이 즉각 반성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날 오전 참모들과의 회의는 가라앉은 분위기에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이번 선거에서 국민의 마음을 얻는데 부족했다는 점을 느낀다"고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또 "코로나 극복, 경제회복과 민생안전, 부동산 부패 청산 등이 이번 선거를 통해 나타난 국민의 절실한 요구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반드시 도전과제 극복해내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선거 패배의 원인이 된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한 인정이나 구체적인 대안 제시는 하지 않은 채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혔다.

더 클릭!

그래픽=김성기 기자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