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1회 주사로 충분" 중국산 백신 승인 국가 잇따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칸시노 바이오 백신 승인국 : 중국 멕시코 파키스탄 헝가리

중국 칸시노 바이오로직스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하는 국가가 잇따르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8일 칠레가 중국 칸시노 바이오의 백신을 긴급사용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칠레는 대대적인 백신 접종을 추진하고 있으며 두 번째 대유행과 사투를 벌이는 와중에 중국산 백신 도입을 결정했다.

현재까지 칠레는 확진자 103만 2612명, 사망자 2만 3677명이다.

지난달에 180만 병 구매 계약을 체결했고 5월과 6월에 도착한다.

칠레 정부는 중국 백신이 아스트라제네카나 화이자 등 백신과 달리 단 한 번의 주사로 충분하기 때문에 의료혜택에 취약한 시골 주민들을 더 많이 접종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칸시노 바이오 백신은 중국뿐만 아니라 멕시코와 파키스탄, 헝가리에서도 사용 승인을 받았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