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고들기]박계옥 작가가 쏘아올린 한글 동북공정 논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쟈핑코리아 "박계옥 작가 소속 아냐…계약 전면 재검토" 입장
안모 이사 중국어 특강서 불거진 한글 동북공정 논란 해명은 無
쟈핑코리아 국내 작가 계약·드라마 투자 광폭 행보에 우려 ↑

SBS 제공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박계옥 작가와 집필 계약을 맺은 항저우쟈핑픽처스유한공사 한국법인(이하 쟈핑코리아)이 쏟아지는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쟈핑코리아 이사가 중국 인민일보 한국대표처 이사를 겸직하며 훈민정음 강의로 한글 동북공정 논란에 휩싸인 것에는 별다른 해명이 없었다.

쟈핑코리아는 25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쟈핑코리아는 한중합작 100% 순수민간기업"이라며 "최근 계약을 맺은 박계옥 작가는 쟈핑코리아의 소속 작가가 아닌, 향후 기획하고 있는 현대극에 대한 '집필만을 단건으로 계약'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계약 논의 당시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조선구마사'에 대해서는 내용조차 알지 못했으며 제작, 투자 등에 대한 추측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이후 드라마 제작에 있어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도 약속했다. 이번 논란으로 박계옥 작가와의 계약은 전면 재검토 될 예정이다.

쟈핑코리아는 "현 사안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 현재 역사극 기획은 예정하고 있지 않으며, 향후 드라마 제작에 있어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고 각별히 주의를 기울일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선구마사'와는 어떠한 관계도 없으나, 박계옥 작가와 집필 계약을 맺은 기업으로서 사전에 미처 확인하지 못한 부분에 대하여 책임감을 느끼며 불편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 박계옥 작가와의 집필 계약을 전면으로 재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더 큰 문제는 미처 해소되지 못한 의혹들에 있다.

지난 15일 쟈핑코리아가 박 작가와의 계약 체결을 알리며 보낸 보도자료에는 박 작가 외에도 한국 유명 드라마 작가들과 집필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뿐만 아니라 올해 안에 4, 5편의 드라마 제작에 투자할 계획으로 향후 국내 방송사, 대형 OTT·제작사와 프로듀싱 파트너십을 맺기 위해 협의 중이다.

이전에 배포한 보도자료 속 소개대로 중국 대형 콘텐츠 제작사의 한국 법인다운 광폭 행보지만, 일각에서는 쟈핑코리아와 연관될 작가·드라마들에 대한 동북공정 우려를 지우지 못하고 있다.

쟈핑코리아 안모 이사의 중국어 특강이 결정적이었다. 안 이사는 쟈핑코리아와 대표가 같은 천지인 교육에서 강사로 활동하면서, 한국어와 중국어의 유사성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다.

특강 내용에 따르면 안 이사는 세종이 중국어 발음을 정확하게 표준화하기 위해 중국의 옛날 한자에서 모양을 베끼고, 중국어 발음을 쪼개 '훈민정음'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우리 말이 중국의 말과 달라' 한글을 만들었다는 세종의 창제 의도에 반할 뿐만아니라 한글의 독창성을 무시한 처사라는 비판이 잇따랐다.

동일한 대표가 운영하는 천지인 교육 특강에서 한글 동북공정 의혹이 불거지자, 쟈핑코리아 역시 도마 위에 올랐다. 향후 연관된 작품들에서 이런 요소들이 녹아 들어갈 수도 있다는 우려 탓이다.

여기에 더해 해당 이사가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한국대표처 이사를 겸직하고 있다는 이력까지 알려져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CBS노컷뉴스는 25일 공식 입장 발표 전 쟈핑코리아 보도자료를 담당한 크레빅엔터테인먼트 측을 통해 관련 의혹을 문의했지만 "공식 입장을 준비 중"이라는 것 외에는 답변을 얻지 못했다.

'파고들기'는 CBS노컷뉴스 문화·연예 기자들이 이슈 깊숙한 곳까지 취재한 결과물을 펼치는 코너입니다. 간단명료한 코너명에는 기교나 구실 없이 바르고 곧게 파고들 의지와 용기를 담았습니다. 독자들 가슴속 깊이 스며드는 통찰을 길어 올리겠습니다. [편집자주]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