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한폭탄 미국의 韓매춘업"…총격사건 한인들 속마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애틀랜타 대표적 홍등가 한인들이 장악
한인들 "곪은 게 터져", "범인은 레드넥"

애틀랜타 총격 사건이 벌어진 성매매 업소 가운데 한 곳. 폭스뉴스 캡처

 

4명의 한인여성들의 목숨을 앗아간 미국 애틀랜타 총기 사건을 접한 한인 교포들의 마음이 착잡하다.

이번 사건이 한인들이 밀집해 있는 지역에서 발생한 아시안 혐오 범죄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그 동안 쉬쉬했던 한인사회 내 고질병이 터졌기 때문이다.

이번에 로버트 애런 롱(21)의 총격으로 한인여성들이 목숨을 잃은 곳은 애틀랜타 피드먼트 거리에 있는 '스파' 2개 업소다.

이름은 '스파'지만 성매매업을 하는 곳이다.

현지 사정에 정통한 교민A씨에 따르면 이 거리에는 '스파'나 '마사지' 업소로 위장해 운영중인 성매매 업소가 즐비해 있다고 한다.

이 일대에서 영업중인 성매매 업소는 이번에 한인 희생자가 난 2곳을 포함해 모두 8곳이다. 그런데 이들 8곳 모두 한인들이 소유하고 있다고 한다.

연합뉴스

 

A씨는 17일(현지시간) CBS노컷뉴스에 "애틀랜타의 대표적인 홍등가를 한인들이 장악하고 있다고 보면된다"고 말했다.

또 "성매매장소로 통하는 '마사지 팔러'를 한국인들이 주로 운영중인 사실 때문에 한인 사회에서도 그 동안 문제시하는 목소리가 있었다"면서 "곪은 게 터졌다고 보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사건을 인종 혐오 범죄라고 본다"면서도 "이번 사건이 자칫 한인들의 성매매업소 운영 문제로 미국 여론의 관심이 옮아가진 않을지 노심초사하는 분들도 많은 것 같다"고 동포사회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이들 성매매 업소에서는 한국인들 뿐 아니라, 중국, 인도, 베트남 여성 등 주로 아시안 여성들이 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애틀랜타 시내의 백인전용 윤락업소와 달리 이 곳은 성매매 비용이 상대적으로 저렴해 히스패닉이나 라틴계 남성들을 주로 이용중이라고 한다.

총격 현장 찾아 희생자 애도하는 주민들. 연합뉴스

 

이 때문에 변변한 직업이 없는 이번 총격범도 싼 값에 이 곳을 자주 드나든 것 같다는 관측이 나온다.

또 다른 교포 B씨는 "언론에 나오는 범인과 관련된 정보를 보면 그는 전형적인 '레드넥'(미국 남부의 가난하고 교육수준이 낮은 노동자)으로 보인다"며 "보수적 종교관에서 자기 나름대로 소돔과 고모라를 일소하겠다고 마음 먹고 범행을 저지른 것 같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그러나 B씨 역시 이번 사건이 본질적으로 증오 범죄라는 데는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
그래픽=안나경 기자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