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경 무력 사용…최소 18명 사망·30명 부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쿠데타 이후 최악 유혈사태…SNS에 피흘리는 사진·동영상

미얀마 군경의 무차별 총격으로 부상한 시위대. 연합뉴스
유엔 인권사무소는 28일 반(反) 쿠데타 시위대에 대한 미얀마 군경의 무력 사용으로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유엔인권사무소는 "수집된 정보에 따르면 28일 하루 동안 미얀마 여러 지역에서 경찰과 군의 무력 사용으로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앞서 유엔 관계자는 이날 양곤에서 최소 5명이 숨진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현지 매체 이라와디는 남부 다웨이에서 경찰의 발포로 3명이 숨지고 약 40명이 부상했다고 현지 매체 '다웨이 워치'를 인용해 보도했다.

최대 도시 양곤에서도 쿠데타 규탄 시위 참가자 한 명이 군경의 총격에 숨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의료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의사는 가슴에 총을 맞은 한 남성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미얀마 제2의 도시 만달레이에서도 2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아울러, 양곤에서 열린 교사들의 시위에 참가한 한 여성이 경찰의 무차별적인 진압작전 이후 심장마비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 집계는 나오지 않았지만, 미얀마 시민들이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사망자 소식을 보면 여러 도시에서 더 많은 시민들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이다.

소셜미디어에는 이날 양곤 2명, 띤간쥰(Thingangyun) 1명, 다곤 1명, 다웨이 5명, 만달레이 1명, 바고 3명, 파코쿠 1명, 메익 2명 등 20명이라는 글이 올라와 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다웨이 5명, 양곤 4명, 메익 7명, 바고 3명, 만달레이 1명, 파코쿠 1명 등 21명이 숨졌다고 주장하는 등 사망자 수가 조금씩 다르다.

미얀마 시민들은 쿠데타 발생 이후 최악의 유혈 사태가 벌어졌다며 '피의 일요일'이라 칭하고, 총 맞은 시민 사진과 동영상을 속속 SNS에 올리며 국제사회에 도움을 호소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