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부, 시위대 강경 진압에 사상자 속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양곤 시위 참가자 1명 총격으로 사망'"

미얀마 군경의 무차별 총격으로 부상한 시위대. 연합뉴스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향해 강경진압에 나서면서 사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28일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쿠데타 규탄 시위에 참가한 시민 1명이 군경의 총격에 숨졌다고 의료진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SNS에는 양곤 시내 흘레단 사거리 인근에서 시위 참가자 한 명이 총에 맞아 쓰러진 뒤 피를 흘린 상태에서 주변 사람들에 의해 옮겨지는 사진과 동영상이 올라왔다.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는 "이 참가자가 군경이 쏜 실탄에 맞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다만 로이터 통신이 언급한 사망자가 이 시위 참가자인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시위 참가자가 군경 총격으로 숨진 것이 확인될 경우, 양곤 시위대의 첫 사망 사건이 된다.

지금까지는 수도 네피도와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시위 참가자 1명과 2명이 각각 군경의 총격에 사망했다.

양곤은 미얀마 반(反)쿠데타 시위를 주도하는 최대 도시인 만큼, 피격 사망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에는 시위 양상이 더욱 격화될 전망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