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정 지지세력 등장…반대세력과 거리 충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로이터통신 캡처
미얀마 군정을 지지하는 세력이 본격적으로 등장했다.

지지세력은 군정 반대세력과 거리에서 충돌했다.

로이터통신은 25일 군정 찬반시위가 최대 상업도시 남부 양곤에서 벌어졌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군부 집권 이후 처음으로 양곤 중심가에서 군정 지지자 1천 여 명이 모여 집회를 열었다.

목격자들은 군정 지지자들이 반대세력을 향해 돌을 던지고 새총도 발사했다고 주장했다.

현지 언론은 친군 시위대와 반군 시위대 사이에 난투극이 발생해 사진기자가 조금 다치기도 했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이같은 친군·반군 세력의 대립이 군정에 대한 시민 불복종운동으로 인해 관공서 등에서 업무 대부분이 마비된 미얀마의 변덕스러움을 상징한다고 진단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