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빚투' 작년말 가계빚 1726조 '역대 최대'(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지난해 126조↑
4분기 가계대출 44.5조↑·신용대출 24.2조↑ '역대 최대폭'

연합뉴스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과 빚투(대출로 투자)에다 코로나19에 따른 생활고 등이 겹치면서 지난해말 우리나라 가계 빚이 사상 처음으로 1700조원을 넘어섰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치) 통계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726조1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125조8천억원(7.9%) 증가했다.

초저금리 기조 속 주택 매입 자금 수요가 꾸준히 늘어난 데다 빚을 내 주식투자에 나서는 사례가 늘면서 우리나라 가계 빚 총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증가규모는 44조2천억원으로 전분기(44.6조원)에 이어 증가세를 이어갔다. 가계신용은 2019년 3분기 3.9%를 기록한 이후 5분기 연속 상승했다.

가계신용은 은행, 보험사, 대부업체, 공적 금융기관 등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포함한 포괄적인 가계부채를 뜻한다.

지난해 말 가계대출 잔액은 1630조2천억원이다. 3개월 전보다 44조5천억원이나 증가했다. 4분기 증가규모는 2003년 통계작성 이래 최대다.

한국은행 제공
작년 4분기 주택담보대출은 20조2천억원이 늘었고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24조2천억원이 증가했다. 기타대출은 2003년 통계편제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매매 거래 증가, 전세자금 수요 증가 등으로 주택관련 대출 증가폭이 커졌고 기타대출도 주택 및 주식투자 수요, 생활자금 수요 등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기관별로는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이 크게 늘었다. 지난해 4분기말 잔액은 849조9천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82조2천억원(10.7%) 늘었다. 분기 기준으로는 28조9천억원 늘어 사상 최대 증가 규모를 기록했다.

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323조8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7조6천억원(2.4%)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 판매신용 잔액은 95조9천억원으로 전분기대비 2천억원 감소했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소비 감소 등으로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줄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