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교내 전파 드물다는 논문, 유행 작던 5~7월 이야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정은경 공저자 논문 "교내 전파 드물게 나타나" 결론
"유행 작던 5~7월에 방역조치 결합돼서 적었던 것"
"3차 유행 때에는 학교에서도 일부 집단발병 발생"
"학교 방역, 보완·관리방법 찾기 위한 논문"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윤창원 기자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최근 자신이 공동저자로 참여한 논문에서 학교 내 전파가 드물게 나타났다는 결론을 내린 것에 대해 "지난해 5~7월 지역사회 유행이 크지 않았던 시절에 감염경로를 분석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논문 내용을 근거로 등교수업을 확대하지 않은 정부의 결정을 비판하고, 조속히 등교를 재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지만, 정 청장은 충분한 준비 없이 유행 규모가 작을 때의 분석 내용을 현 시점에 그대로 적용하는 것은 무리라는 입장이다.

정 청장은 25일 "학교 내 방역조치가 사전에 준비가 잘 돼서 학교 내 대규모 전파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것이 논문의 결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 청장과 질병청, 한림대 의대 사회예방의학교실 등은 지난해 12월27일 소아감염학회지에 실은 논문을 통해 초중고교의 등교가 재개된 지난해 5월 1일~7월 12일 사이 발생한 소아·청소년 확진자 중 교내 전파 사례는 3명(2%)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소아청소년들은 대부분 가족·친지로부터 감염됐고(59명, 46%), 학원·개인교습(18명, 14%), 다중이용시설 (8명, 6%) 등의 순이었다.


하지만 당시 교내 전파가 희박했던 원인은 신천지발 대유행과 8월 수도권 유행 사이 국내 확진자 규모가 적었던 시기에 발열체크 등 충분한 방역조치가 결합됐기 때문이다. 이같은 상황이 지역사회 유행이 만연한 현재에도 그대로 적용되리라는 보장은 없다.

해당 논문의 결론도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관리체계가 사전에 마련되고 준비된 경우 학교 내 코로나19 전파는 드물게 나타났다'는 것이다.

정 청장은 "지난해 교육부에서는 교내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등교 전에 자가관리 앱에 건강 상태를 등록하고, 교내에서도 발열체크, 손 위생 등 방역조치를 강화해서 대응한 바가 있다"며 "이번 3차 유행의 결과로 학교 일부에서 집단발병이 발생했기 때문에 분석을 통해 올해 학교 방역대책 중 어떤 부분을 보완하고 관리할 지에 대해 교육당국과 위험도 분석을 하며 협의를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학교가 코로나19 전파로부터 비교적 안전하니 등교를 해도 괜찮았다는 뜻이 아니라 철저한 방역조치가 뒷받침되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방점이 찍혔다는 것이다.

정 청장은 "질병관리청은 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질병에 대한 예방과 관리를 하는 곳"이라며 "앞으로도 이러한 역학적인 상황에 대해 지속적으로 분석하고, 이에 근거해 정책을 만들고, 논문의 형태로 발표해 전문가 및 국제사회와 소통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