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 당국자 "이란 선박 억류, 조기해결 가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미국과 협의 필요한 동결자금과 달리 선원·선박은 양자간 쉽게 풀 문제"
"두 사안 분리해야, 이란측 합리적 판단 기대"…의약품 등 지원 조만간 해결
17일째 억류 '해양오염' 증거는 아직 미제출…느린 행정절차도 이유인 듯

혁명수비대에 나포 후 이란항 향하는 한국 유조선. 연합뉴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이란에 17일째 억류 중인 우리 국적 선박과 선원 문제에 대해 "구조적 문제라기보다는 양자 현안 문제여서 빨리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21일 기자들과 만나 동결자금 문제는 미국의 이란 제재라는 구조적 요인에 의한 것이어서 미국과의 협의가 필요하지만 선원·선박 문제는 한-이란 양국 협의만으로도 풀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억류 선원·선박은 이란 측 관심사인 한국 내 동결자금과 분리 접근해야 할 문제임을 강조했다.

원인과 이유가 다른 두 문제를 연계할 경우 해법 마련이 더욱 어려워진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정부는 이란 측이 적어도 표면적으로는 두 사안을 별개의 문제라고 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그는 "구조적 요인으로 인한 동결자금 문제는 시간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그 어느 때보다 미국과 협의할 의지가 높다"면서 "선원·선박은 조속히 해결할 수 있는 문제로 판단하고 이란 정부의 합리적 판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6일 서울 한남동 주한 이란대사관을 방문한 한·이란 협회 천정배 이사장(왼쪽 두 번째)이 사이드 바담치 샤베스타리 이란 대사(오른쪽 두 번째)와 이란군이 억류한 한국 선박의 석방과 양국 관계 증진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헤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가 동결자금 문제에 대한 한국의 해결 의지가 약하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 "저는 그렇지 않다고 말하고 싶다"면서 최근 정부 대표단의 이란 방문을 통해 우리 측 의지를 충분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이란 관계가 예전의 협력관계와 달리 소원해졌다는 것은 적절한 평가라고 본다"고 인정하면서도 올해 첫 정부 고위급 해외 방문지를 이란으로 정한 것은 우리의 협력 복원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란 측에 코로나19 진단키트 등의 지원 방안을 제시했고 조만간 구체적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대표단이 이란에 가서 나눈 여러 대화를 이란 정부가 내심 깊게 검토하고 있다고 본다"고 말해 관계 개선을 위한 모종의 제안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이란 측이 선원·선박 억류 근거인 해양오염 관련 증거를 아직까지 제출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상당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정부는 다만 이란의 행정 절차가 우리나라에 비해 다소 느린 점과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행정 차질도 있을 것을 감안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