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신도 성착취·감금·학대'…교회 목사 '구속'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法 "다수의 범죄혐의 소명됐고, 증거인멸 우려 있어"
A 목사는 여전히 혐의 부인…경찰, 공범도 조사 예정

그래픽=고경민 기자
수십 년간 미성년자 신도를 대상으로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진 경기도 안산시 소재 교회의 목사가 구속됐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김대권 영장전담판사는 14일 오전 11시 A 목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열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판사는 "다수의 범죄혐의가 소명됐고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A 목사는 지난 2002년부터 2016년까지 B씨 등 여성 신도 3명을 강제로 추행하는 등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은 7~8세 때부터 피해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B씨 등은 2002년부터 2016년까지 A 목사가 운영하는 안산시 소재 교회에 머물던 중 강제로 추행당했다며 지난해 12월 4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A 목사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아울러 같은 달 17일에는 A 목사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감금·폭행)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황진환 기자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A 목사의 교회와 자택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이 디지털 포렌식으로 압수 물품을 분석한 결과, 직접적인 성범죄 영상은 나오지 않았지만 피해자의 진술을 뒷받침할 수 있는 증거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A 목사는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 목사는 성범죄, 감금, 학대 등 일체의 범행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조만간 공범에 대한 범행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