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선박 물류 시스템 공유…중소기업 수출 지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포항제철소 제 3부두에서 철강제품을 선적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수출 선박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물류 시스템을 공유한다. 포스코는 고객사의 소량 화물을 자사 물량과 함께 선적할 수 있는 '합적 배선' 시스템을 개발해 이달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9월부터 시범 운영 중인 '합적배선 시스템'이 본격 가동되면 고객사는 직접 온라인에서 실시간으로 합적 가능한 선박을 조회하고 신청할 수 있게 된다. 합적하기 위해 대형 화주나 선사에 수시로 선적 일정을 확인하는 불편함도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포스코는 지난해 9월 시범 운영한 결과 42개 중소 고객사가 5만 6000t을 함께 선적했고, 총 11억원가량의 물류비를 절감했다고 밝혔다.

철강재를 가공해 수출하는 오필석 한금 대표는 "합적배선 시스템을 활용하면 이전보다 낮은 가격으로도 포스코와 동일한 수준의 운송 품질 서비스를 적기에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합적배선 시스템'은 중소 고객사 외에도 포스코와 선사 등 물류 밸류체인 전체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포스코형 '스마트 상생제도'의 실천사례로 꼽힌다. 선사는 추가 물량을 유치해 매출을 늘릴 수 있고, 부족한 물량을 채우기 위해 타 부두로 이동하지 않아도 돼 운송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포스코는 화물의 선적수량이 계약수량보다 부족해 발생하는 부적 운임을 최소화할 수 있다.

포스코는 고객사를 직접 방문해 시스템 사용 방법과 물류 솔루션 관련 컨설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 물동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포항 영일만항과 구매 협상력이 낮은 중소 광물 공급사 등을 대상으로 구매·물류 프로세스 개선을 지원할 방침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