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일부, 1시간 노출되면 죽는 방사선 뿜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폭발사고로 폐허가 된 후쿠시마(福島)제1원전의 2012년 2월 26일 모습. 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일부 시설에서 1시간 만에 숨질 수 있는 양의 방사능이 방출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최근 원전 2호기와 3호기의 '실드 플러그'에서 방사성 물질이 대량 부착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실드 플러그는 원자로 격납 용기를 덮고 있는 지름 약 12m, 두께 약 60cm의 원반 모양 철근 콘크리트 구조물이다. 3중으로 설치된 실드 플러그는 평소 뚜껑처럼 노심으로부터 방사선을 차단하는 역할을 하고 일부 작업 때 출입구로도 사용된다.

규제위는 세슘137의 양이 원전 2호기의 실드 플러그에서 20~40페타 베크럴(PBq·1PBq은 1000조 Bq), 3호기의 실드 플러그에서 30페타 베크럴이라고 추정했다.

아사히는 "주변의 선량 측정치로 2호기의 선량을 추정하면 시간당 10시버트(㏜·1천만 마이크로시버트)를 넘는 수준"이라며 "1시간 노출되면 사람이 죽는 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규제위가 이 같은 상황을 매우 심각하다고 보고 있기 때문에 원자로 폐기 과정이 재검토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