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22년까지 3nm 반도체 양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삼성사옥에 조기가 걸려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삼성전자가 세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시장 1위를 차지하기 위해 분투하고 있다.

22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 박재홍 부사장은 최근 한 포럼에서 오는 2022년까지 3nm(나노미터)급 첨단공정 반도체를 대규모 양산하겠다고 밝혔다.

3nm 반도체는 회로 선폭이 1백만분의 3mm로, 올해 2분기부터 삼성전자가 생산을 시작한 5nm에 비해 칩 면적은 35%, 소비전력은 50% 줄일 수 있으면서 성능은 30% 향상시킬 수 있다.


이에 앞서 이재용 부회장도 지난해 4월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해 현재 세계 파운드리 시장 1위인 대만의 TSMC를 제치고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세계 1위를 달성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올해 3분기 세계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은 TSMC가 53.9%이며 삼성전자는 17.4%로 격차가 크다.

TSMC 역시 2022년까지 3nm 반도체 양산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파운드리 시장은 올해 682억 달러(약 75조원) 수준으로 전망되며 내년 738억 달러, 2022년 805억 달러, 2023년 873억 달러, 2024년 944억 달러로 꾸준한 성장이 예상된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