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의힘, 가덕도신공항 당론 밝혀야" 압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야당 발언 사나워…PK 마음 헤아리길"
양향자 최고위원 "가덕도 앞에서 야당은 반으로 쪼개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확대간부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2일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국민의힘의 명확한 당론 정리를 촉구하며 야당의 틈새를 공격하고 나섰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의 공항 관련 일부 발언들이 너무 사납고 거칠어서 국민통합에 나쁜 결과를 낳을 것 같아 걱정이 커진다"고 썼다.

최 수석대변인은 "김해공항 백지화 결정에 'TK와 PK의 갈라치기'라고 말해 원색적인 지역주의를 여과 없이 드러내고 있다. 또, '깡패같은 짓'이라고 하면서 1년간의 검증과 법제처의 유권해석을 전면 부정하고 있다"며 "이런 사나운 말들의 공통된 점은 결국 특정지역을 대변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의힘의 전신인 당들은 과거에는 특정지역을 고립시키는 지역주의를 통해 기득권을 유지하려고 했다"며 "요즘은 스스로 고립화하는 전략으로 기득권을 유지하려고 전환했는지 안타깝기까지 하다. 거친 언사를 접하는 PK 시도민들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헤아리는 자세가 아쉽기만 하다"고 했다.

부산시의 가덕도 신공항 조감도. (사진=연합뉴스)
양향자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가덕도 신공항 앞에서 국민의힘이 반으로 쪼개졌다"며 "국민의힘에 당론이란 '반문'과 '반민주당' 외에 존재하지 않나 보다"고 비판했다.


양 최고위원은 또, 광주 아시아문화중심도시특별법 개정안, 이른바 '공정경제3법'과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과 문제에 대한 야당의 비협조와 입장 정리를 촉구했다.

그는 "학교 학생회의 정치력도 이보다는 낫다"며 "당론조차 만들어내지 못하는 지도부와 무슨 협치가 가능하냐"고 했다.

국민의힘은 가덕도 신공항 문제를 두고 당내 이견이 분출하고 있다.

대구·경북(TK) 의원들은 김해 신공항 백지화 결정 과정에 대한 문제제기에, 부산·경남(PK) 의원들은 가덕도 신공항을 위한 특별법 제정에 앞장서고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