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코로나 진정세에 현지 韓기업 매출 2년 만에 최고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중국 내 코로나19 사태가 진정세를 보이면서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의 3분기 시황과 매출이 2년 만에 최고치로 상승했다.

현지 수요 위축과 수출 부진 등 어려움이 점차 완화하고 있어 4분기 전망도 밝은 편이다.

산업연구원과 대한상공회의소 베이징사무소, 중국한국상회는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 213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올 3분기 경기실사지수(BSI)를 18일 발표했다.

BSI가 100을 넘으면 전 분기와 비교해 증가 혹은 개선됐다고 응답한 업체 수가 상대적으로 많다는 것을,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전체 기업들의 현황 BSI는 시황 91, 매출 95로 전 분기 대비 각각 24포인트와 23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2018년 3분기(시황 95, 매출 102) 이후 최고치다.

현지판매 BSI가 98로 전 분기에 이어 추가 상승했고 설비투자(102)도 3분기 만에 100을 상회했다. 영업환경(83) 역시 2018년 3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100)에서 기준선을 회복했고 전기전자(138)는 통계를 집계한 이래 최고치를 나타냈다. 자동차(103)도 전 분기에 이어 100을 웃돌았다.

금속기계(97)와 화학(80), 섬유의류(83), 유통업(67)은 두 자릿수 상승했다.

중국 진출 기업들의 주된 애로사항 중 현지 수요 부진(29.1%)과 수출 부진(19.7%)은 전 분기보다 응답률이 낮아졌다.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묻는 문항에는 전체 기업의 약 73%가 부정적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다. 이는 1분기(90%)와 2분기(85%) 조사의 결과치보다 현저히 낮아진 것이다.

4분기 전망 BSI는 시황(101)의 경우 작년 2분기 이후 처음으로 100을 상회했으며 매출(108)은 상승 전환했다
.
현지판매(115) 전망치는 3분기 연속 100을 웃돌았고 설비투자(100)도 기준선을 회복했다. 영업환경(110)은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처음으로 100을 넘어섰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