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코로나 백신 11월말 긴급사용신청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네이버채널 구독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을 다음 달 말에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화이자는 안전성 검증 자료를 확보하는 시점인 11월 셋째 주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할 수 있는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다음달 3일 예정인 미 대선 이전에 코로나19 사용 승인이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두 회사는 올해와 내년에 총 4억5천만회 분량의 백신을 미국과 EU(유럽연합)를 비롯한 각국 정부에 공급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용 승인이 떨어지면 우선 올해 1단계로 1억회 분량의 백신을 생산해 의료진 등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큰 5천만명의 위험군 위주로 접종토록 할 계획이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