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결된 진주시 채용비리 특위, 10월 임시회서 통과시킬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더불어민주당, 진보당, 무소속 의원 11명 "행안부 감사와 시의회 행정사무조사 관계없어"

진주시의회 본회의장(사진=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지난 진주시의회 임시회에서 부결됐던 진주시 공무직 채용비리 의혹 조사 특위 구성이 10월 임시회에서 재추진된다.

민주당 진주시의원 일동과 진보당 류재수, 무소속 이현욱 의원은 24일 성명을 내고 '진주시 공무직 채용비리 의혹 행정사무조사안'을 다음달 임시회에 재상정해 통과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11명의 의원은 이번 사건을 감사하고 있는 행정안전부로부터 감사와 별개로 시의회가 행정사무조사를 펴는 것은 '문제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지난 21일 이 안건은 진주시의회 9월 임시회 2차 본회의에 직권상정됐지만 부결됐다. 무기명 투표로 진행된 찬반투표에서 찬성 9명, 반대11명, 기권 1명이 나왔다.


의원들은 "21일 8명의 의원들이 발의한 행정사무조사안이 표결 끝에 무산된 것에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주된 것은 행정안전부 감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감사결과를 지켜보자는 것과 행안부에 행정사무조사를 해도 되는지 질의했는데 결과가 나오지 않아 이를 보고 판단하자는 의견이 우세했기 때문"이라며 "행정안전부 담당자가 행정사무조사권은 지방의회 고유의 권한이기에 행안부 감사와 관련이 없다고 (구두) 답변한 만큼 더 이상 걸림돌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행정안전부가 현재 감사하고 있는 내용은 언론에서 논란이 된 진주성 매표소 공무직과 청원경찰 채용부분에 한정돼 있다. (행정사무조사가) 행안부 감사에 미칠 어떠한 영향도 없을 것이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행정사무조사안 통과에 반대할) 모든 걸림돌이 사라진 만큼 반대했던 의원님들도 저희들과 함께 하시리라 믿는다. 공정과 신뢰가 살아있는 시·의정이 실현되고, 시민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시의회가 될 수 있도록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진주시의회 10월 임시회는 10월 16일부터 시작된다. 행정사무조사 특위 구성안은 16일 1차 본회의에 상정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