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김종인 비대위원장 면담…재산축소 의혹 조사요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면담…재산축소 의혹 '진상조사' 요구
민주당 이낙연 대표·박병석 국회의장 '면담 거절'

경실련, 21대 국회의원 재산 신고가액 비교 기자회견(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최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 재산축소 신고 의혹이 불거진 일부 의원들에 대한 진상 조사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지난 22일 김 비대위원장과의 면담에서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국회의원들의 선거 전과 당선 후 재산신고 내용에 급격한 변동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당에서 직접 조사하고 관련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청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실련은 앞서 21대 국회에 새로 이름을 올린 여야 국회의원 175명의 평균 재산이 당선 전보다 10억원 가량 증가했다고 발표하며 재산 축소 신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번 면담은 경실련 측에서 신철영 공동대표와 김헌동 부동산개혁본부장, 윤순철 사무총장 등이 참여했다. 국민의힘에서는 김 비대위원장과 송언석 비서실장 등이 참석해 비공개로 진행됐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김 비대위원장은 당내 조사와 제도개선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실련은 이 자리에서 공직자윤리법·공직선거법 개정과 공직자 이해 충돌방지법 제정을 요구하는 내용을 담은 '신고재산 부실에 대한 조사요청 및 관련 정책 제안' 자료를 전달했다.

한편, 경실련은 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박병석 국회의장은 면담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또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면담 여부를 회신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경실련은 "더불어민주당에 관련 국회의원 조사요청 공문을 발송했고 재산변동 폭이 큰 14명의 의원에 대해선 별도의 소명을 요청했다"며 "의혹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다음 주 선관위 조사요청과 형사고발 등 후속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