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모회사 美 법원에 소송내고 中 정부에 수출허가 신청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미 법원에는 사용금지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중국 정부에는 기술수출 허가해 달라 요청
손정의, 신설될 틱톡글로벌 이사중 1명으로 거론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의 로고(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짧은 동영상 공유앱 틱톡의 운영사인 중국의 바이트댄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틱톡 사용금지 행정명령 집행을 정지해 달라는 신청을 미국 현지 법원에 냈다.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는 오는 27일(현지시간)부터 발효하게 될 사용금지 행정명령의 집행정지를 23일 미국 워싱턴DC 연방법원에 신청했다.

1억 명에 가까운 미국인 사용자들의 개인정보를 중국 정부에 유출할 수 있다는 이유로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 사용금지 행정명령은 당초 지난 20일부터 발효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미국 상무부가 틱톡 매각협상에 진전이 있다는 이유로 행정 명령 시행을 일주일 연기해 미국내 사업을 전담할 ‘틱톡글로벌’의 지분 문제 등이 해결되지 않고 추가 조치가 없는 한 27일부터는 미국내 틱톡 사용이 금지된다.

앞서 중국 텐센트사가 운영하는 메신저앱 '위챗'도 사용금지 행정명령을 중단해 달라는 신청을 법원에 내 받아들여진 바 있어 틱톡에 대한 법원의 판단이 주목된다.

하지만 당시 위챗 사용금지 행정명령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진 것은 중국계 커뮤니티의 많은 사람에게 사실상 유일한 의사소통 수단이라는 게 주된 이유였다. 따라서 1억명의 미국인들이 대중적으로 사용하는 틱톡에 위챗 차례를 그대로 적용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바이트댄스는 또 미국 오라클사와 협상중인 틱톡글로벌 설립과 관계되는 것으로 보이는 기술수출 허가를 24일 중국 정부에 신청했다. 바이트댄스는 그러나 기술 수출 허가 신청이 미국에서 진행 중인 틱톡 매각 협상과 관련이 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달 말 '기술 수출금지·규제 목록'을 개정해 틱톡 같은 소셜미디어 서비스의 핵심 기술인 텍스트 분석, 콘텐츠 추천, 스피치 모델링, 인공지능(AI) 등의 기술을 수출금지·규제목록에 포함 시켰다.

이와 관련해 가오펑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주례 브리핑에서 바이트댄스가 기술수출 허가 신청을 접수한 사실을 확인하면서 관련 규정과 절차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틱톡(사진=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정보 유출 등 국가안보를 우려해 틱톡의 미국내 사업을 바이트댄스와 오라클, 월마트 등이 참여하는 틱톡글로벌에 이양하는 방안에 대해 환상적 결합이 될 것이라며 개념적으로 승인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21일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는 바이트댄스가 지배력을 유지한다면 승인을 철회할 것이라고 번복 가능성을 내비쳤다.

중국 내에서도 틱톡글로벌의 지배권이 미국에 넘어가는 데 대해 부정적인 의견이 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협상이 난관에 봉착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는 상태여서 상무부의 기술수출 허가 여부도 주목된다.

한편 소프트뱅크 그룹의 손정의(손 마사요시) 회장이 신설될 틱톡글로벌의 이사진으로 참여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홍콩에서 나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틱톡글로벌의 지분 인수를 추진 중인 오라클 그룹의 래리 엘리슨 창업자 겸 회장이 최근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의 뉴스 앵커 마리아 바르티로모에게 이와 같은 말을 했다고 보도했다.

손 회장의 소프트뱅크는 2018년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에 30억 달러(약 3조4000억원)를 투자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