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스가 日총리와 20분간 전화회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코로나 대응, 북한문제 등 협의

(그래픽=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4일 오전 첫 전화회담을 갖고 코로나19 대응 협력문제와 북한 문제, 일제 강점기 징용피해자 문제 등에 대해 협의했다.


교도통신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문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코로나19를 둘러싼 대응과 함께, 양국 간 비즈니스 관계자의 왕래 재개에 대한 합의를 위한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합의했다.

스가 총리는 회담이 끝난 뒤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는 양국 관계를 방치하면 안된다”며 한국 측이 일제 강점기 징용 판결을 둘러싼 문제 등에 적절하게 대응할 것을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아사히신문도 스가 총리가 한일 관계를 건강한 관계로 돌아가는 계기를 한국 측이 만들도록 재차 요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스가 총리는 “일한 양국은 서로에게 매우 중요한 이웃이며 일한, 일미의 협력은 중요하다”라며 “여러 문제에 관한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토대를 두고 앞으로도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 가고 싶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스가 총리는 또 회담에서 일본인 납치 문제의 해결을 위한 지원도 요청하고 문 대통령은 지지를 표명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한일 정상간 대화는 지난해 12월 24일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 당시 일본 총리가 중국 청두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회담한 뒤 9개월만이다.

전화 회담은 오전 11시부터 약 20분 가량 진행된 위 종료됐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스가 총리는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등과 각각 전화회담을 했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는 25일 전화회담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