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VR) 기술로 실감형 소방훈련 구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ETRI "소방관·시민 화재 대응 능력 높여 인명피해 최소화"

ETRI 연구진이 개발한 시뮬레이터를 통해 VR 소방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ETRI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국내 연구진이 화재 현장을 실감할 수 있는 가상현실(VR) 기술을 내놨다.

실제 화재 발생 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도움을 줄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화재 현장과 동일한 가상현실에서 실제 소방 도구를 활용해 소방훈련을 할 수 있는 실감형 시뮬레이터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첨단 VR 기술이 집약된 기기로 완전 몰입 체험형 콘텐츠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모션 시뮬레이터 기술과 현장 실감 체험을 지원하는 다중 감각 인터페이스 기술, 소방관 참여로 개발된 실감형 훈련 콘텐츠 등으로 구성했다.

가변형 모션 체험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하며 가상 공간에서 경사를 오르내리고 상하로 움직일 수 있다. 장착용 케이블이 있어 헤드 마운티드 디스플레이 착용 상태에서도 안전사고 우려 없이 상황에 몰입해 다양한 행동이 가능하다.

실감 인터페이스 기술을 기반으로 소방호스 관창의 실제 사용감 또한 체험해볼 수 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집체교육 등이 어려운 소방관을 위해 네트워크를 통한 대규모 가상 집체교육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에 개발한 시뮬레이터 기술을 소방현장에 적용하는 현장 실증을 통해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연구진은 화재현장에서 무전기, 안내방송만으로는 효과적인 대피 및 구조가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 기반 화재 디지털 트윈 기술도 개발 중이다. 원격지에서도 화재 상황을 실시간 관찰이 가능하며 현재 85%에 그치는 초기 정밀도를 96% 수준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ETRI 연구진이 개발한 시뮬레이터를 통해 가상 소방학교 훈련장에서 소방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ETRI 제공)
연구진은 향후 소방 호흡기와 소방복 등에 열감·냉감 재현 장치를 구현하고 훈련생의 생체신호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기술 등을 고도화해 더 현실감 있고 효과적인 훈련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ETRI 정일권 차세대콘텐츠연구본부장은 "실감형 소방훈련 시스템이 전국의 소방학교·안전체험 교육 시설에 보급돼 소방관과 일반 시민이 각종 화재 상황을 침착하게 판단하고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몸소 체득하는 데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