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브이]추미애 “저 사람, 검사 아닌 게 다행”…김도읍 “모욕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을 언급한 ‘사담’이 아직 꺼지지 않았던 마이크를 통해 공개됐다. 추 장관은 유감을 밝혔고, 대상자인 김 의원은 모욕적이라고 반발했다.

이날 법사위에서도 국민의힘은 추 장관 아들의 병역 의혹 추궁을 이어갔고, 오후 회의가 정회됐을 때 추 장관은 옆자리 서욱 국방부 장관과 대화하면서 김 의원을 겨냥해 “어이가 없다.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길 참 잘했다. 죄 없는 사람 여럿 잡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속개된 회의에서 이 발언이 지적되자 추 장관은 “원만한 회의 진행을 위해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개인적으로는 참으로 모욕적이지만 이해하려고 노력하겠다”고 신상발언을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윤창원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