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친구 왜 때렸나"…흉기로 지인 잔혹 살해 20대 징역 18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그래픽=안나경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자신의 친구를 폭행했다는 이유 등으로 지인을 흉기로 살해한 20대가 중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제12형사부(김유랑 부장판사)는 17일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 된 A(24)씨에게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월 2일 오후 10시께 전북 전주시 한 주택 앞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B(35)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주택 초인종을 눌러 B씨를 밖으로 불러낸 뒤 품 안에 있던 흉기를 꺼내 휘두르고 그를 수차례 발로 걷어찬 것으로 드러났다.

10여 차례 흉기에 찔리고 폭행당한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을 거뒀다.

A씨는 자신의 친구가 B씨로부터 잦은 폭행을 당하고 돈도 받지 못했다는 말을 듣고 격분, 술을 마시고 B씨를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A씨는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술을 마셔서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사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 등 적법하게 채택된 증거들을 보면 이 사건의 공소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할 수 있다"며 "고귀한 생명을 앗아간 범죄는 어떤 경우에도 용서받을 수 없어 엄하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는 사망에 이르기까지 극심한 고통을 받았을 것으로 보이고 피고인은 유족으로부터 용서도 받지 못했다"며 "당시 범행 도구를 미리 준비하고 자신의 승용차를 이용해 피해자의 주택까지 찾아간 점 등을 보면 범행 당시 피고인이 심신미약 상태에 있었다는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