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노조 "8개월째 무임금 상태서 해고 통보…대통령이 나서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정부·여당 오너가 자신의 이익 위해 노동자 생존권 내팽기치는 일 묵인"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이 무산된 이스타항공이 임직원 605명에게 정리해고를 통보한 가운데 8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가 대량 정리해고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이 무산된 후 재매각을 추진중인 이스타항공이 605명을 정리해고한 가운데 노조가 정리해고 철회와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스타항공 노조는 8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스타항공이 8개월째 임금체불로 노동자들의 생존을 벼랑으로 내몰며 정리해고까지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노조는 임금삭감과 체불임금 일부 포기 등 기업 회생을 위해 고통을 분담해왔다"면서 "그러나 경영진은 사모펀드와의 매각협상을 철저히 숨기고 정리해고까지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모든 과정은 이상직의원의 매각대금을 챙겨주기 위해 이스타항공을 이윤을 남기는 기업으로 구조조정하겠다는 단 하나의 목표뿐"이라며 "정부당국과 정부여당도 오너가 자신의 이익만을 위해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내팽개치는 일을 묵인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는 "정리해고 사태 대통령이 해결하라"며 기자회견가 끝난 후 대량해고 사태 해결을 위한 개입을 촉구하는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노조는 해고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국회 앞 농성을 진행하는 한편 부당해고구제신청 등 법적 대응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전날 오후 직원 605명에게 정리해고 사실을 개별 통보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