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이 팀 동료들을 구했다" 에이스에게 쏟아진 찬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메이저리그 토론토 류현진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류현진은 팀 동료들을 구하기 위해 마운드에 있었다"

잦은 주루사와 꽉 막힌 타선, 수비 실수까지 온갖 어려움 속에서도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1점차 승리를 이끈 류현진(33)의 활약상을 지켜본 MLB닷컴이 남긴 평가다.


류현진은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말린스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5피안타 2볼넷 8탈삼진 1실점으로 잘 던져 토론토의 2대1 승리를 이끌었다.

그야말로 혼란스러운 경기였다. 토론토는 4회까지 세 차례나 주루사를 범했다. 그 중 2개는 2루수 조나단 비야의 몫이었다. 비야는 2회 아찔한 송구 실책으로 득점권 위기를 자초하기도 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굳건했다. 동료들이 실수를 반복하고 있을 때 실점없이 마운드를 지키며 그들의 짐을 덜어줬다.

MLB닷컴에서 토론토를 담당하는 키건 매디슨 기자는 SNS에 "토론토 선수 중 절반은 류현진에게 저녁을 사야 할 것이다. 그만큼 좋은 활약을 펼쳤다"고 적기도 했다.

토론토는 5회말 구리엘 주니어의 투런홈런으로 마침내 리드를 잡았고 류현진과 불펜의 호투로 승리할 수 있었다.

MLB닷컴은 "류현진은 8월에 큰 효과를 봤던 체인지업과 커터를 앞세워 마이애미 타선을 공략했다"고 적었다.

이어 마이애미 타자들이 빠른 공에 초점을 맞추고 있을 때마다 완벽한 타이밍으로 변화구를 던져 상대를 혼란에 빠뜨렸다고 호평했다.

또 MLB닷컴은 온갖 위기 속에서 팀 승리를 이끈 류현진의 이날 활약은 토론토가 그에게 4년 8000만 달러의 계약을 안겨준 이유라면서 성장통을 겪는 토론토의 젊은 선수들이 에이스의 도움을 받는 좋은 예를 남겼다고 평가했다.

더 클릭!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