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 2015 새 교육과정 첫 적용…시험형식 등 지난해와 동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국교육과정평가원, 2021학년도 수능시험 시행 세부계획 공고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오는 12월 3일 치러지는 대학수학능력시험에는 2015년 개정된 새 교육과정이 처음 적용된다.

문항 유형·배점 등 시험 형식과 EBS 수능 교재·강의와의 연계율 70% 수준 등은 지난해와 같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4일 2021학년도 수능시험 시행 세부계획을 공고했다.

수능 응시원서 접수 기간은 오는 9월 3일~18일까지 12일간이다.

성적통지표는 12월 23일까지 배부된다. 재학생은 재학 중인 학교에서, 졸업생이나 검정고시생 등은 원서를 낸 기관에서 받을 수 있고, 재학생을 제외한 모든 수험생은 수능 성적 온라인 제공 사이트에서 성적통지표를 발급받을 수 있다.

검은색 컴퓨터용 사인펜, 샤프, 흰색 수정테이프는 시험장에서 지급한다. 수험생이 개인적으로 휴대할 수 있는 물품은 검은색 컴퓨터용 사인펜, 흑색 연필, 흰색 수정테이프, 지우개, 샤프심(흑색, 0.5mm) 등이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올해는 2015년 개정된 교육과정이 한국사영역을 제외한 전 영역에 처음 적용된다.

이에 따라 국어영역은 화법과 작문, 언어('언어와 매체' 과목 중 언어), 독서, 문학에서 출제된다.

수학 가형 출제범위는 수학Ⅰ, 미적분, 확률과 통계이고, 수학 나형 출제범위는 수학Ⅰ, 수학Ⅱ, 확률과 통계다.

영어영역과 한국사영역은 기존과 같이 절대평가로 치러지고 표준점수 등은 제공되지 않는다.

한국사 영역은 필수 응시 영역으로 응시하지 않으면 수능 응시 자체가 무효 처리되고 성적통지표도 받을 수 없다. 나머지는 전부 또는 일부 영역을 선택해 응시할 수 있다.

EBS 교재·강의 연계율은 문항 수 기준으로 70% 수준으로 전년도와 같다.

4교시 탐구영역과 5교시 제2외국어/한문 영역 문제지는 영역별로 단일 합권(1권)으로 제공된다.

수험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험 당일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지침에 반드시 따라야 하고, 시험실당 수험생 수도 기존 28명에서 24명으로 줄어든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