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개인카드 '재난지원금'에 사용 늘어…법인카드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2분기 개인카드 사용액 6.3%↑…법인카드 사용액 6.9%↓

(그래픽=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긴급재난지원금 등으로 올 2분기 개인 카드 소비가 회복세를 보였지만 법인카드 사용액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부진했다.

2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2분기 카드(신용·체크·선불카드) 국내 신용판매 승인금액은 1년 전에 비해 3.9% 증가한 222조 5천억원이다.

개인카드 승인금액 증가율은 1분기에 1.9%에 그쳤지만 2분기에는 6.3%로 올랐다. 승인금액은 185조 7천억원을 기록했다.


여신금융협회는 "올해 3·4월 월간 카드 승인금액이 작년보다 감소했다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5월을 기점으로 증가세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개인카드와 달리 2분기 법인 카드 승인금액은 36조 9천억원으로 지난해 보다 6.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된 4월에는 법인카드 승인금액이 1년 전보다 24.3%나 감소했다.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코로나19 여파에다 수익성이 떨어지는 법인카드 마케팅 등이 줄면서 사용액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사용액은 각각 170조 4천억원과 48조 2천억원이었다. 작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각각 2.1%와 1.0%로 나타났다.

재난지원금 집행으로 선불카드의 비중이 작년보다 크게 늘었다. 작년 2분기 0.07%이던 선불카드 승인금액 비중은 올해 2분기에는 1.76%로 확대됐다.

도매 및 소매업 승인금액은 작년보다 16.1% 증가했지만 숙박 및 음식점업 승인금액은 64% 격감했다. 여행사가 속한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도 43.2%나 감소했다.

교육서비스업이 8.1%, 숙박 및 음식점업이 6.8% 각각 감소했다.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에 승인금액도 5.4% 줄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