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약' 먹다간 심장병으로 죽을 수도…9만 6천명 추적결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복용한 코로나19 환자들 연구결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복용하고 있는 약을 잘 못 먹었다가는 죽음에 이를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미국 주요 언론들은 22일(현지시간) 671개 병원 9만 6천여명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말라리아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이 약과 비슷한 클로로퀸의 효능을 조사한 연구결과를 일제히 보도했다.


영국 의학 학술지 랜싯에 실린 해당 연구에 따르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한 환자에게서는 사망 위험도가 34% 증가했으며 심각한 심장 부정맥 위험도 137% 커졌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항생제 조합의 경우는 사망 위험이 45%, 심각한 심장 부정맥 위험이 411% 증가했다.

클로로퀸을 복용한 환자 중에서는 사망 위험이 37% 늘고 심각한 심장 부정맥 위험이 256% 커졌다.

항생제와 함께 복용할 경우는 사망 위험 37%, 심각한 심장 부정맥 위험 301% 증가가 있었다.

연구는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지난 4월 14일까지 입원 중인 코로나19 환자를 상대로 실시됐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번 연구에 대해 미리 대상을 나눠 약을 투여한 뒤 관찰한 것이 아닌, 이미 약이 투여된 환자들을 추적 조사한 결과라 의약품 연구의 국제 표준과는 다르지만 방대한 양의 조사라 연구자들에게 확신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SRTN의 심장병전문의 에릭 토폴 소장은 "이 약은 도움이 안 되는 약이 아니라 뚜렷한 해악을 가지고 있는 약이다. 이 약에 대한 희망이 있었다면, 이번 연구는 바로 그 약에 대한 사망선고다"고 말했다.

스탠포드 의대 예방심장내과 데이비드 마론 소장도 "이러한 연구결과들은 이 약이 코로나19의 예방이나 치료에 유용할 수 있다는 낙관론에 아무런 근거를 제시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