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박근혜 사면 겁내지 않아도 될 때 됐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퇴임 기자간담회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오전 국회 사랑재에서 퇴임 기자간담회를 갖고 모두발언 하고 있다.(사진=황진환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전직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고민이 있어야 된다"며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 신병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21대 국회 통합 방안을 말하다 "나는 지금 타이밍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해당 발언이 전직 대통령 사면을 의미하는 것인지 기자가 묻자 권한이 현직 대통령에게 있다는 점을 전제로 "사면을 겁내지 않아도 될 시간이 됐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일로는 공수처 설치, 선거제 개편안 패스트트랙 처리를 떠올리며 "기쁘면서 서러웠다"고 했으며 "아들 출세를 위해 지위를 이용했다는 말을 들었을 때 쓰라린 심정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