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회사 엔씨 'AI 날씨 기사' 제공한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최근 3년치 날씨 기사 데이터 학습
날씨기사 문장 100% 자체 생산
연합뉴스와 AI 미디어 공동연구 업무협약 일환

엔씨 AI가 작성한 날씨 기사 (제공=엔씨소프트)
네이버채널 구독
엔씨소프트가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와 인공지능(AI) 미디어 공동연구 성과 중 하나로 머신러닝 기반 인공지능(AI) 날씨 기사를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엔씨는 2018년 5월 연합뉴스와 AI 미디어 공동연구 업무 협약(MOU)을 맺고 2년여간 R&D(연구개발)를 진행했다. 연구 기간 동안 AI는 최근 3년치의 날씨 기사를 학습하고 기사 작성법을 훈련했다.


엔씨(NC)가 선보인 기술은 머신러닝 기반 기술로 AI가 100% 모든 문장을 자체적으로 생산한다. 이용자는 매일 하루 3번(아침, 점심, 저녁) AI 날씨 기사를 확인할 수 있다. 머신러닝 기반의 자연어처리(NLP) 기술이 미디어에 도입된 국내 첫 사례다.

이른바 'AI 봇(Bot) 기사'는 국내외에서도 일부 증시, 스포츠 경기 결과 등 수식으로 정형화된 템플릿에 결과 값만 넣는 방식이어서 확장성에 제약이 많았다.

엔씨는 기사 생산 과정을 돕는 AI 기술도 함께 선보인다. △AI가 기사 내용을 파악해 관련 사진을 자동 추천하는 기술 △특정 이슈의 흐름을 파악해 타임라인에 따라 자동으로 연표를 생성하는 기술 등을 추가로 제공할 계획이다.

2011년부터 AI 연구를 시작한 엔씨는현재 AI 센터와 NLP 센터(자연어처리, Natural Language Processing) 산하에 5개 연구소(Lab)를 운영 중이다. 전문 연구인력은 150명에 달한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