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윤석열 지시 따른 정치 검찰의 불법 기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조국 아들 인턴증명서 허위발급 의혹' 첫 재판 출석
최강욱 "시민 심판 이뤄져…정치하는 검사들이 법정에 서야" 비판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21일 오전 '조국 아들 허위 인턴 증명서 발급 혐의' 1차 공판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허위인턴증명서를 발급했단 혐의로 기소된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첫 재판에 출석하며 "정치 검찰의 불법 기소"라고 비판했다.

최 전 비서관은 2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 청사에 도착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에 따른 정치검찰의 불법적이고 정치적인 기소로 오늘 법정으로 간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시민들의 심판은 이뤄졌다고 생각한다. 단지 그간 검찰이 보여온 여러 직권남용이나 언론과 결탁해 여러 사람을 괴롭히고 무고한 피고인을 만드는 행태가 여전히 반복되고 있어 유감이다"며 "정작 법정에 서야 할 사람은 한 줌도 안 되는 검찰정치를 하고 있는 검사들이다"며 검찰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왜 정치적 기소라고 생각하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기소의 내용과 시점, 기소 과정의 절차, 그리고 그 과정에서 수많은 직권남용이 벌어졌다"며 "저의 입건 날짜 조차도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고 끝까지 거짓말을 하고 언론의 허위 보도를 유도했다"고 답하며 법정으로 향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정종건 판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최 전 비서관의 업무방해 혐의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한다.

최 전 비서관은 법무법인 청맥의 변호사로 있던 지난 2017년 10월쯤 조 전 장관의 아들 조모씨의 인턴 증명서를 허위로 발급해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최 전 비서관이 해당 시기에 조 전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로부터 아들의 인턴 증명서 발급을 부탁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반면 최 전 비서관은 이같은 혐의에 대해 조 전 장관 아들이 자신의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정상적인 인턴 활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