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해 "정경심, 檢에 표창장 자료 주면 다친다고 말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표창장 의혹' 최성해 동양대 전 총장, '정경심' 재판 출석
최성해 "조국 딸 표창장 결재한 적도, 봉사도 들어본 적 없어"
검찰 수사 당시 조국‧정겸심에게 '회유성 연락' 주장도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자녀에게 줬다는 총장 명의의 상장을 결재한 적이 없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또한,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검찰 수사 당시 자신에게 수 차례 연락해 "'표창장 의혹 관련 자료를 (검찰에) 제출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고도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30일 정 교수에 대한 공판에는 '표창장 위조 의혹'의 핵심증인 최성해 전 동양대 교수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최 전 총장은 이날 재판에서 기존 입장과 마찬가지로 "정 교수의 자녀와 관련된 표창장을 결재하거나, 관련된 얘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

최 전 총장은 "정 교수와 딸을 몇 차례 만났지만 동양대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어본 적은 없다"며 "표창장을 수여한 사실도 없으며 정 교수를 비롯해 다른 동양대 교수들로부터도 정 교수 딸에게 표창장을 수여한다는 내용을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이어 논란의 '표창장' 일련번호 등 형식이나 상장의 이름도 전혀 생소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검찰이 "정 교수 딸의 상장 이름은 '최우수봉사상으로 돼 있는데 이런 이름으로 표창장이 발급된 적이 있냐"고 묻자 최 전 총장은 "없다"고 답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최 전 총장은 이어 "개인에게 주는 표창장의 경우 자세히 살펴보는 편이며 조민이 (총장 명의의) 표창대상으로 추천됐다면 당연히 저에게 결재가 올라왔을텐데, 그런 사실이 없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또한, 이같은 '표창장 의혹'이 언론에 보도되고 검찰 수사가 이어지던 지난해 9월 4일 정 교수와 조 전 장관으로부터 '회유성 연락'을 받았다고도 주장했다.

최 전 총장은 "당시 정 교수가 '저와 관련한 자료를 검찰에서 요구해도 내주지 말아달라'고 전화로 요구했다"며 "(정 교수 자신도) 웅동학원 이사를 맡고 있는데 검찰에서 자료를 요구해도 안 내주면 아무 문제가 없다. 총장이 자료를 내주었다간 총장님께서 다친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 교수에게 전화를 넘겨받은 조 전 장관은 심지어 자신에게 '표창장 결재권한'을 위임했다는 보도자료를 내달라고 요구했다고도 밝혔다.

최 전 총장은 "조 전 장관이 (표창장 발급권한을 정 교수에게) 위임했다고 말 만하면 자신도 총장도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며 "이에 대해 거절하는 취지로 즉답을 회피하고 이후 정 교수의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은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표창장 결재권한을 정 교수에게 위임한 걸로 말해달라'는 취지로 전화가 왔었다"고 증언했다.

조국 전 장관 인사청문회 시기에 해당 '회유 전화 논란'이 불거지자 김 의원과 유 이사장은 사실관계 확인 차원이었지, 회유나 부탁을 한 것은 아니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