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은 생계비 별도로 지급해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외에
현금성 '긴급구호생계비' 추가 지급 주장

한산한 상가.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소득 70% 이하 모든 가구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정부 결정과 관련해 소상공인연합회는 30일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별도의 추가 지원'을 요구했다.


연합회는 이날 논평을 내고 "전체 소상공인에 대한 긴급생계구호비의 현금지급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대구경북지역은 월 200만원씩, 그 외의 지역은 월 150만원씩 3개월동안 전국의 소상공인에게 현금을 지급할 경우 모두 12조 6천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며 "이는 재난 기본소득과 별개로 취약 계층인 소상공인들에게 별도의 지원이 이뤄져야 함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소득 70% 이하의 모든 가구에 100만원(4인 가구 기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밝혔다.

연합회 관계자는 "소상공인은 코로나 19로 거의 휴업상태"라며 "매출이 없는 상황이지만 임대료 등 고정비용은 계속 지출해야 하는만큼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외에 '긴급생계구호비'를 추가 지원해야 한다는게 연합회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