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영국, 코로나19 기간 해고 금지·휴업수당 국가 지급 공약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국민들의 일자리와 삶을 지키는 것 먼저 추진"...코로나19 노동자·기업 보호 대책·경제공약 발표

정의당 창원성산 여영국 후보. (사진=여영국 후보 선대본부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4.15 총선 창원성산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코로나19 기간 동안 해고 금지와 휴업수당 국가 지급 등 코로나19 노동자·기업 보호 대책과 경제 공약을 발표했다.

여영국 후보는 30일 보도자료를 내고 "코로나19 이후 IMF보다 더욱 심각한 경제위기가 올 것으로 예상되며, 노동자들의 대량해고가 잇따를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미 위기는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통계청 2월 고용동향에는 도·소매업 취업자 수가 10만6천명 감소했으며, 취업자 중 일시 휴직자는 14만2천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여 후보는 "지금 국민들에게는 일자리를 잃지 않고 유지하는 것이고, 코로나19로 휴업중인 사업장의 노동자에게는 당장의 월세, 카드값, 병원비를 감당할 수 있도록 유급 휴가를 부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에 코로나19 기간 동안 해고를 실시하지 않은 기업·자영업자에 한해 노동자(피고용인) 휴업수당 국가 지급과 무이자 금융지원 등의 조치를 실시하도록 해서 코로나19로 인한 해고를 방지하고, 국민들의 일자리와 삶을 지켜야 한다"며 당장 코로나19 해고 금지, 휴업수당 국가 지급, 기업도산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고 '코로나19 해고금지 및 기업도산 방지법' 추진을 공약했다.

경제활성화 공약을 함께 제시했다. 창원 경제 5대 성장 동력으로서 ①미래에너지 산업, ②방위산업, ③철도산업, ④소재·부품산업, ⑤미래자동차산업을 제시하고 산업 육성 방안을 제안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미래에너지 산업은 정부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 시 10기 이상의 국산 가스터빈 공급계획 반영 추진과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중을 20%를 달성하겠다는 정부계획을 40%까지 확대하겠다는 것과 방위산업은 K2전차 3차 양산에 창원 현대로템에서 개발·제작한 국산 파워팩 도입 추진 및 창원국가산단 내 방산클러스터 조성 등이다.

또, 철도산업 분야에서는 대륙철도(남북-중국-러시아) 연결 추진과 철도안전법 개정(종합심사낙찰제, 내구연한 복원), 소재·부품산업은 제조업 혁신 클러스터(전기연구원-재료연구원, 창원대, 창원산단) 구축, 미래자동차산업은 미래자동차 핵심부품 기술개발과 실증지원 사업 예산 확보, 전기차 부품 생산 유도·지원 등을 공약으로 내놓았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