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보이스피싱 신고로 '경찰 감사장' 까지 받았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2018년 1월 보이스피싱 인출책 검거로 서장에게 '감사장'
조주빈, 강간 등 모두 12개 혐의…檢, 1만2천쪽 '수사기록' 분석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비롯해 수많은 여성의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25)이 과거 보이스피싱범 검거에 기여해 경찰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던 이력도 있는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조주빈이 지난 2018년 1월 보이스피싱 인출책을 신고하여 검거에 기여한 바가 있어 인천 미추홀경찰서장으로부터 감사장을 수여받았던 적이 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관상을 주제로 하는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조주빈으로 추정되는 이용자의 과거 글들이 논란이 됐다.

조주빈으로 추정되는 이 이용자는 대부분 유명인에 대한 관상 분석글을 올렸는데 자신이 전화금융사기 범인 검거에 기여해 경찰감사장을 받았다며 자랑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조주빈은 지난 25일 서울 중앙지검에 송치된 후 26,27일 이틀에 걸쳐 조사를 받은 뒤 주말에는 별다른 조사 없이 서울구치소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주빈이 받고 있는 혐의는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 법률위반(음란물제작 및 배포·유사성행위·강간)·강제추행·강요·협박·살인음모·사기 등 모두 12개에 달한다.

경찰이 조주빈을 이같은 혐의들로 송치하며 검찰에 넘긴 수사기록은 약 1만 2천쪽 분량에 달한다.

검찰은 이번 주말 사이 조주빈에 대한 수사기록 등을 꼼꼼하게 확인하며 법리검토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