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수은, 경영위기 두산중공업에 1조원 긴급 자금 지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수출입은행에 다음달 만기 예정인 외화채권 대출 전환 요청도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극심한 자금난에 시달리고 있는 두산중공업에 1조원대 규모의 긴급 자금을 지원한다.


두산중공업은 산업은행, 수출입은행과 1조원 규모의 대출 약정을 맺었다고 26일 공시했다.

대출금액은 두 은행이 각각 절반씩 부담하기로 했다. 산은과 수은이 두산중공업에 한도 여신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두산중공업 대주주인 (주)두산은 두산중공업 주식과 부동산을 담보로 제공한다.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두산에서 두산메카텍㈜ 주식을 현물출자 받아 자본을 확충하고, 고정비 절감을 위해 명예퇴직을 하는 등 자구노력을 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자금시장이 경색되면서 어려움을 겪게 돼 은행 대출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글로벌 발전시장의 침체와 정부 에너지 정책 변경으로 실적부진에 시달리며 희망퇴직을 접수하고 있다.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52.5% 줄어든 877억원에 그쳤고, 4952억원의 당기 순손실을 기록했다.

이번 대출은 두산중공업이 수출입은행과 협의 중인 6천억원 규모 해외공모사채 만기 대출 전환과는 별건이다.

두산중공업은 다음달 만기가 돌아오는 외화채권을 대출로 전환해 달라고 수출입은행에 요청했으며, 수은이 이에 응할 경우 두산중공업은 신규 자금 1조원과 더불어 외화대출 6천억원 만기 부담을 덜게 될 전망이다.

두산중공업측은 빠른 시일 내 대출금액을 상환하겠다는 계획이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