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광훈 목사 사랑제일교회 예배금지 명령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밀집된 예배, 일부 마스크 미착용, 교인 명단 미작성"

전광훈 목사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서울시가 전광훈 목사가 시무하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해 예배금지 명령을 내렸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사랑제일교회는 서울시가 이미 경고한 7대 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채 예배를 강행해 3월 23일~4월 5일까지 예배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사랑제일교회가 밀집된 예배에 일부는 마스크조차 쓰지 않았으며 교인 명단도 작성하지 않는 등 수칙을 지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현장점검하는 공무원들에게 교회 측에서 욕설을 하는 등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확진자 등에 치료비 일체를 청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가 주일 현장예배 강행 여부를 조사한 결과 강행 의사를 밝힌 서울시내 교회는 2209개로, 이 가운데 103개 교회가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그러나 282개 교회는 현장예배를 강행하면서 발열체크와 식사제공금지, 소독, 참석자명단 작성 등을 하지 않아 384건의 위반사항이 적발됐다.

384건 가운데 383건은 서울시와 자치구 공무원들이 현장 지도한 후 즉시 시정했으나 전광훈 목사 시무 사랑제일교회만 시정하지 않았다.

박 시장은 "사랑제일교회 사례 등은 공동체 안위 중대하게 침해하는 행위로 정부와 국민의 열망에도 위협을 준다"며 "앞으로도 예의 주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사랑제일교회에 극단적 조치를 취한 것은 종교의 자유와 관계없고 종교계에서도 충분히 납득해 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