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인턴 3일 나오고 엎드려 잠만 잤다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KIST 책임연구원 '딸 허위인턴 의혹' 정경심 재판서 증언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허위인턴 의혹이 불거진 조국 전 법무부장관 딸 조모씨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활동에 3일 정도만 출석했고 불성실한 태도를 보였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KIST 소속 책임연구원 정모씨는 18일 서울중앙지법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증언했다.

정씨는 정 교수로부터 부탁받은 다른 센터장에게 소개받아 조씨 담당 교수로 일했다.

검찰은 이날 조씨의 KIST 출입기록을 제시하며 2011년 7월 20일부터 22일까지만 인턴에 출석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이 "KIST 건물은 출입증을 태그해야만 출입이 되나"고 묻자 정씨는 "그렇다"고 답했다.


검찰은 조씨가 3일간 잠깐 나왔고 해당 기간에도 불성실한 태도를 보여 이후 인턴이 종료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씨는 "너무 잠깐 왔다 간 학생이어서 특별한 기억이 없다"며 직원들로부터 조씨가 출석하지 않는 이유를 물어봤다고도 전했다.

이어 '실험실에서 영어논문을 번역했다'는 정 교수 측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고 증언했다. 정씨는 "영어번역이 아니라 영어논문을 읽으라고 줬다"며 "번역을 요청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조씨의 태도에 대한 증언도 이어졌다.

정씨는 "다른 직원에게 물어보니 '학생이 좀 그렇다. 엎드려서 잠만 자더라'는 등의 이야기를 들었다"며 "그래서 이후 더 알아볼 생각을 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그러면서 조씨가 서울대 의전원에 제출한 인턴확인서를 직접 작성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확인서에 나온 성실성 평가 등 내용도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다.

앞서 정 교수는 2011년 7월 조씨가 KIST 인턴쉽에 제대로 참여하지 않았음에도 KIST 내 지인을 통해 '인턴에 3주동안 참석했다'는 내용의 확인서를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정 교수가 조씨의 의학전문대학원 입시를 위해 구체적인 인턴이수 시간이나 참여내용 등을 꾸며냈다고 보고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