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담이 본 봉준호…"위대하다" "동네 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배우 박소담(사진=엘르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배우 박소담이 영화 '기생충'으로 인연을 맺은 봉준호 감독에 관한 솔직한 인상을 전했다.


박소담은 '엘르' 3월호 커버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작년 5월 칸영화제에 참석했을 때부터 정말 믿기지 않는 일들의 연속이다. 얼떨떨하다"며 "그 공간에 있으면서도 '이게 정말 진짜인가?'라는 느낌이었다. 나중에 영상이나 사진으로 볼 때 더 감정이 밀려들었다"고 했다.

이어 "이 모든 걸 혼자 겪었으면 정말 많이 긴장했겠지만, 항상 우리 팀이 함께였기에 힘을 얻었다"며 "앞으로 살아 가면서 고민이 있을 때 전화할 수 있는 언니 오빠들이 한꺼번에 이렇게 많이 생긴 게 정말 든든하다"고 덧붙였다.

'기생충' 촬영 때부터 오스카 시상식까지 곁에서 지켜본 봉 감독에 대해서는 "현장에서도 이미 너무나 위대해 보였다. 그런데 우리 배우들이 더 신기해 하는 건 동네 형 같은 친근한 면모"라며 "시상식에서도 옷만 차려 입었을 뿐 우리가 촬영장에서 봤던 그 모습 그대로다. 한결 같은 모습이 더 대단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엘르 측은 "이번 커버 촬영은 박소담이 아카데미 시상식 참석을 위해 미국으로 떠나기 이틀 전 서울 신사동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더 클릭!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