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인·택시운전사' 불허한 中…'아카데미 4관왕' 기생충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빈부격차 등 사회문제 다룬 영화들에 대한 검열 심해
'부산행', '신과 함께2', '변호인' 등 개봉안돼
불법 복제 사이트나 가상사설망 통해서 보는 수밖에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달성한 영화 기생충 제작 및 출연진.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아카데미 작품상 등 4개 부분을 거머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전세계 극장가를 강타하고 있다. 한국과 영국, 미국 등지에서 단숨에 박스오피스 상위권에 진입했고 흑백판에 대한 관심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그렇다면 중국의 영화 팬들은 아카데미상 4관왕에 빛나는 기생충을 볼 수 있을까.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팬들은 기생충을 볼 수 있을지, 본다면 언제 볼 수 있을지 아직 알지 못한다고 14일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 영화가 사회적 불평등과 빈부격차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을 담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하면 중국에서 상영될지 의문이라는 전문가 견해를 실었다.

중국의 영화 검열은 민감한 정치적 이슈나 미신을 조장하는 행위, 마약 복용이나 도박과 같은 사회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가 있는지 등에 집중된다.

그래서 국내 박스오피스 기록을 경신하고 전세계적으로 9800만달러의 수익을 올린 2016년 '부산행'이나 2017년의 '신과 함께 2'는 중국에서 상영되지 못했다.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택시기사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택시운전사'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삶이 투영된 것으로 인식되는 2013년의 '변호인' 역시 중국에서 빛을 보지 못했다.

SCMP는 중국 최대의 스트리밍 업체인 iQiyi 측은 기생충이 플랫폼에 올려지기는 할 것이라고 밝히긴 했지만 언제 공급될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영화 블로거 유니(Yu Ni )씨는 문화 미디어 사이트 질리우왕 (Jiliuwang)에 게재한 글에서 기생충이 중국인들로 하여금 한국의 자유로운 사회, 정치적 분위기를 부러워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중국인들이 기생충을 볼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것이 아니다. 불법 복제된 비디오 웹사이트나 가상 사설 네트워크(VPN)를 사용해 해외 스트리밍 사이트에서 영화를 시청하면 된다.

하지만 최근 VPN에 대한 단속도 강해지면서 녹록치는 않다. 중국에서는 당국의 차단으로 인해 유튜브는 물론이고 카카오톡도 사실상 불가능하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