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장관, 롯데 방역 점검…국민 '안심' 높아지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롯데, 전문 업체 방역 외에 자체적 소독 수시 진행

잠실 롯데월드를 방문한 박양후 문화체육부 장관(사진 왼쪽에서 두번째)이 롯데월드 시설을 돌아보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와 롯데월드를 방문해 방역 현황을 점검했다.

14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박 장관은 이날 오후 롯데월드타워‧몰과 롯데월드를 방문했다. 박 장관은 롯데월드 최홍훈 대표이사, 박동기 한국종합유원시설협회장 등과 함께 관련 업계의 애로사항을 듣고 대책마련을 함께 논의했다.


먼저 박 장관은 롯데월드타워에 위치한 전망대 서울스카이를 둘러보고 롯데월드로 이동해 방역 상황을 살폈다.

롯데월드타워‧몰은 외국인을 포함해 하루 15만명이 방문하고, 롯데월드는 2만명 정도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방문객이 급감했다.

이에 따라 롯데는 이번 박 장관의 방문으로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국민의 안심이 높아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앞서 롯데지주 황각규 부회장은 전날 대한상의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경기침체와 사회적 활력 저하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국민 안심과 사회 활력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을 건의한 바 있다.

한편 롯데는 롯데월드타워와 롯데월드몰, 롯데월드에 대한 위생 및 방역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롯데월드는 전문방역 업체를 통한 방역 외에도 자체인 소독을 매일 수시로 진행하고 있다. 게이트와 어린이 이용시설은 매일 수시로 특별 소독을 실시한다.

직원에게 마스크와 향균티슈 등을 지급하고 게이트에 열화상 감지 카메라를 설치해 직원과 모든 방문객을 대상으로 체온 측정을 하고 있다.

롯데월드몰도 매장 곳곳에 열화상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고 지난 10일 10시간에 걸친 방역작업을 진행했다. 롯데월드타워도 고객과 직원 안전을 위해 '코로나19 비상 대책 위원회'를 구성하고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른 대응 매뉴얼을 기반으로 선제적은 비상 대응조치를 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