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키나와서 첫 코로나19 감염자 발생…크루즈선 승객과 접촉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요코하마항에 정박해있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코로나19 집단 감염사태가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정박했던 일본 오키나와에서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


14일 NHK에 따르면, 오키나와현은 60대의 여성 택시 운전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오키나와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인된 것은 처음이다.

오키나와에 코로나19의 집단 감염이 확인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지난 1일 약 9 시간 반 정박해 있을 때, 이 여성 택시기사가 승객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오키나와현은 크루즈선 탑승객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약 200명에 대해 건강 관찰 등을 실시했고,이 여성이 기침 증상을 호소해 전날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