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노사, 올해 임금 평균 '6.8% 인상안' 통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넥슨코리아 판교 사옥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넥슨코리아 노사가 지난 3일 잠정합의한 2020년 임금 평균 6.8% 인상안이 조합원 온라인 투표에서 압도적인 찬성표를 받고 통과됐다고 넥슨 노조 '스타팅포인트'가 13일 밝혔다.


넥슨 노사는 올해 임금을 평균 6.8% 인상하기로 하고 C등급 이하 의무배분 제도를 개선한다. 기존 인사평가시 S·A·B·C·D 중 C등급 이하에 의무 비율 할당을 강제했지만 앞으로는 권장사항으로 강제성이 사라진다. 중위연봉 최저 인상액도 보장된다.

자회사 넥슨지티(넥슨GT)와 건강검진휴가, 난임휴가, 훈련휴가 개선 및 복지마일리지 증가, 조합활동시간 보장 등을 골자로 하는 단체협약에도 잠정합의했다.

이번 잠정합의안 통과는 11일 넥슨코리아 임금협약과 12일 넥슨지티 단체협약 조합원 온라인 찬반 투표 방식으로 진행됐고, 넥슨코리아 임금협약 찬성률 94.92%(투표율 93.66%), 넥슨지티 단체협약 찬성률 98.65%(투표율 97.37%)의 압도적인 지지로 통과됐다.

게임업계를 통틀어 임금인상률을 공개한 것은 넥슨 노조가 최초다. 스마일게이트 노조, 네이버 노조 등 IT 업계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한편, 지난해 9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넥슨지회(배수찬 지회장)로 출범한 넥슨 노조는 국내 게임업계 최초의 노조 설립으로 주목을 받았다.

넥슨지주(NXC·대표 김정주)가 추진했던 매각이 불발되자 PC 온라인과 모바일 사업본부를 통합하는 등 대대적인 조직개편이 진행됐고, 기획된 게임 개발 프로젝트도 잇따라 폐기하면서 개발자 수백명이 전환배치 되는 등 노사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고용안정 보장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리고 주52시간제 도입에 따른 직원 감시 논란, 노사 임단협이 부분 파행을 겪기도 했지만 노사 양측은 머리를 맞대고 지난 3일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넥슨 노조는 넥슨지티에 이어 네오플, 넷게임즈, 넥슨네트웍스 등 자회사 임단협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